[현장영상] 한국 도운 아프간 현지인 378명 태운 군 수송기 인천공항 도착 / YTN

[현장영상] 한국 도운 아프간 현지인 378명 태운 군 수송기 인천공항 도착 / YTN
[앵커]
계류장에 지금 수송기가 도착을 하고 있습니다. 378명을 태운 수송기고요.

지금 스튜디오에 중동지역학박사 김수완 한국외대 융합인재학부 교수도 나와 계십니다. 일단 인사부터 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안녕하세요.

교수님,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 우리 정부의 활동을 돕던 아프가니스탄인 그리고 가족들, 지금 저 수송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습 보고 계십니다. 현지에서 생명의 위협을 많이 느끼고 있었나 보더라고요.

[김수완]
그럼요. 이번에 아프간 협력자들의 이송, 즉 탈출 작전은 정말 이송작전명처럼 미라클, 기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현지의 지옥 같은 그 상황에서 이렇게 많은 아프간인들을 한국에 입국시킨다는 자체가 거의 기적에 가까운 그런 상황이었거든요.

[앵커]
실제로 다른 외국의 경우에는 파견됐던 현지인들 이렇게 수송을 하기 위해서 나갔다가 실패한 사례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김수완]
그렇죠. 사실 일본도 그렇고 독일도 그렇고 영국도 그렇고 현지에 체류 자국민들을 수송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는데 사실 우리나라처럼 그렇게 1회에 많은 인력을 이송한 사례가 참 기적 같은 훌륭한 사례라고 봅니다. 정말 감격스럽네요, 저 비행기를 보니까.

[앵커]
저 군용기 안에는 378명의 아프가니스탄인 그리고 가족들이 타고 있는데요. 잠시 뒤에 내려서 임시 시설에서 일단 검사를 받습니다.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고 그리고 진천으로 내려가게 되는데요.

한국을 도운, 우리 한국 정부의 활동을 도운 아프간 현지인. 우리 정부에서는 특별공로자로 인정을 하고 체류도 허가하고 자유롭게 취업도 가능하도록 그렇게 F2 비자를 발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조치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김수완]
저희는 그래도 우리가 인권 선진국으로 진입하지 않았습니까? 그런 것에서 국제사회의 인도적인 책임을 져야 되는 선진국의 입장으로서 마땅히 해야 될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고요. 특히나 저는 중동 이슬람 전문가로서 이렇게 저 비행기를 보니까 너무 감격스럽고요.

저 사람들이 사실은 지옥 같은 그런 상황에서 여기까지 올 때 얼마나 마음을 졸였을까. 저 도착한 순간에 얼마나 마음이 편했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앵커]
사실 끝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었던 게 이전에 이전에 테러로 인해서 비행기가 격추됐던 사례도 있었고요. 그래서 사실은 뜨고 나서도, 그리고 착륙할 때까지 안심할 수 없었을 것 같거든요. 정말 필사의 탈출을 거쳐서 지금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습니다.

[김수완]
그렇습니다. 특히나 우리 정부에서 말씀하신 대로 특별공로자 지위를 위해서 출입국 관리법도 시행령을 개정 입법하잖아요. 예정을 했고. 그래서 그런 조치에 대해서 이분들도 한국 정부를 위해서 현지에서 협력을 했기 때문에 굉장히 그에 상응하는 일을 현지에서 했기 때문에 특별공로자 지위를 받을 자격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앵커]
특별공로자 자격을 부여할 자격이 있는 분들이다, 이렇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지금 보고 계신 화면은 이 시각 인천공항의 모습 보고 계십니다.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를 도왔던 현지 협력 아프가니스탄 시민들 그리고 그의 가족들이 인천공항에 지금 도착한 모습 보고 계시는데요. 모두 378명이라고 합니다.

[앵커]
후속으로 오게 되는 13명까지 포함하면 391명의, 그러니까 우리나라를 도왔던 사람들 그리고 가족들이 오게 되는 건데 우리가 언제부터 아프간에 저렇게 나가서 아프… (중략)

[현장영상] 한국 도운 아프간 현지인 378명 태운 군 수송기 인천공항 도착 / YT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